«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s
more
Archives
Today
0
Total
668
관리 메뉴

객관성

전통적인 회의론 본문

객관성

전통적인 회의론

오케이키키 2020. 5. 9. 21:55

상대론에 대한 전통적인 주장은 다양한 상황에 따라 사람마다 다르게 보인다는 전제에서 시작되며, 이러한 다른 모습 사이에서 결정하려는 시도는 어디에서 그들을 판단하는 기준을

감각적 지각의 경우를 생각해 보자. 우리가 세상을 어떻게 인식하는지 와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감각 기관 사이에는 명확한 연관성이 있습니다. 아이네시데무스는 예를 들어 감각 해부학이 다른 동물들과는 다르게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어떤 종의 동물들은 다른 종들보다 더 볼록하고 몸에 더 고정된 눈을 가지고 있으며, 예를 들어 줄기에 눈을 가진 다른 종의 동물들과는 다르게 사물을 본다. 어떤 동물들은 깃털, 비늘, 어떤 뾰족한 돌기, 그리고 살을 가지고 있고, 그래서 그들의 촉각은 서로 다를 것입니다. 우리는 이것들 사이에서 결정할 기준이 없다. 어떤 것이 정말로 느껴지는 방법은 없습니다. 

그것은 사람이 피부를 가지고 있는지, 아니면 스파이크가 있는지, 아니면 털을 가지고 있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시각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물이 실제로 보이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들은 단지 특정한 종류의 눈을 가진 사람들에게 한가지 방법을, 다른 종류의 눈을 가진 사람들에게 다른 방법을 본다. 특히, 우리는 우리가 세계의 시각적 이미지를 만지지 않고 확인할 수 있다는 이유로, 눈이 툭 튀어 나온 동물들에게 세상이 어떻게 보이는지에 대해서는 비판적이지 않다. 즉, 우리가 표면이 매끄럽다고 느낄 수 있는 것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과 우리가 보는 것이 사실 곡선으로 된 것을 느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작동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시각 기관의 변화가 불변의 촉각 정보와 일치할 수 있다고 가정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특정한 종류의 시각적인 기관 뿐만 아니라 특정한 종류의 촉각 기관도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인간의 감각 기관과 압력을 전혀 다르게 감지하는 촉각 기관의 신경이 있는 눈이 튀어 나온 동물은 비록 이것들이 우리와 다를지라도 그것의 시각적, 촉각적 이미지 사이에서 일치한다.

모양에 대한 인식에서 독수리의 눈과 인간의 눈의 차이를 생각해 보자. 단순한 빛에 대한 민감도가 아닌 시각이 발생하기 위해서는 렌즈가 필요합니다. 렌즈는 곡면이 있는 투명한 물질로 들어오는 빛을 굴절시켜 단일 초점이 됩니다. 인간의 눈은 일정한 곡률을 가지고 있다. 독수리의 눈은, 대조적으로, 렌즈의 주변보다 중앙에 더 큰 곡률을 가지고 있어, 중앙에서 더 큰 확대 효과를 가져와, 더 높은 시력으로 잠재적 먹이를 발견할 수 있다. 일반적인 막대를 보면, 우리는 두개의 평행선을 볼 수 있는 반면, 독수리의 눈에 있는 렌즈는 가운데 돌출부가 있는 이미지를 보여 줍니다. 이 차이에 대한 자연스러운 반응은 독수리의 렌즈가 왜곡을 일으킨다고 말하는 것이다. 하지만 독수리의 이미지를 우리보다 객관적이지 않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예를 들어, 평평한 유리 조각은 렌즈가 아니기 때문에 평면 유리 슬라이드에 의해 생성된 두 이미지와 비교하여 테스트할 수 없습니다.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곡률이 필요하며, 균일하지 않은 곡률보다 어떤 타당한 지면의 균일한 곡률이 선호될 수 있는지를 알기는 어렵다. 예를 들어 평평한 굴절 표면이 정상이라는 가정을 몰래 들여올 수 없기 때문에 균일하지 않은 곡률보다 그렇게 낮은 표준에서 벗어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시력의 본질을 오해하는 것이다. 대신 두개의 시각적 이미지를 막대를 따라 손가락을 돌릴 때 느끼는 모양과 비교할 수 있을까요? 문제는, 독수리의 눈으로 볼 때, 이것이 평행 표면이 시각 영역의 주변에서 중심으로 움직일 때 평행하게 느껴지는 것이라고 주장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결국, 우리는 평행한 선의 경우 인간의 시각과 유사한 주장을 하는데, 이것은 더 멀리 있는 것처럼 보인다.

세상은 인간의 감각 기관이 존재하는 대로 존재한다고 말하는 것과, 다른 한편으로는 어떤 모양의 물체이고, 그 색깔은 완전히 상대적이라고 말하는 것 사이의 선택일까요?

우리는 이러한 대안들 중 하나를 받아들이도록 강요당하는 것을 견뎌야 한다. 색깔과 모양의 예들로부터 꽤 명확해 보이는 한가지는 무엇이 상대적이고 절대적인 것인지에 대한 정당한 논쟁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그러한 특정한 경우에 대한 숙고가 우리가 일반적인 경우에 오해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리게 할 수 있는가이다. 그것은 우리가 절대적으로 상대적으로 생각하는 모든 것이다. 아이네시데무스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는 모든 것이 관찰자와 관찰 조건과 관련이 있으며 여기에는 옳고 그름의 문제가 결코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종류의 논쟁은 두가지 전략과 함께 진행된다. 첫째, 모든 경우가 이와 같다는 주장에 대해 객관성을 확립할 수 없다는 데 합의한 사례에서 벗어나는 움직임이 있다. 둘째, 모든 가정과 가치들은 편견이나 편견에 동화되고, 그리고 나서 어떤 가정과 가치가 포함되지 않는 세상에 대한 설명이 없고, 따라서 편견이나 편견이 세계에 존재하지 않는다.

첫번째 주장은 주관적 요소가 명백한 사례와 그들이 존재하지만 분명하지 않은 사례 사이에 연속체가 있다는 가정에서 효과적으로 작용한다. 한 속성에서 다른 속성으로의 이동은 속성의 상대적인 버전을 절대 속성으로 대체함으로써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에이네시데무스는 사물이 어떻게 보이는지는 우리의 위치에 달려 있다고 주장한다. 보트의 크기는 먼 곳에서 보았을 때와 같은가 아니면 가까운 곳에서 보았을 때 같은가? 그는 어떤 선택도 자의적인 것이 될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기준을 결정할 수 없다고 지적한다. 그 주장은 그 문제에 대한 객관적인 사실이 없다는 것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